• Facebook
  • Twitter
  • YouTube
  • Instagram
mainbanner_01.png

포커고수들의 전략

1. 좋은 카드를 들고도 팟을 포기하는 법

포커 전략 중에 가장 어려운 것 중 하나가 바로 좋은 카드를 쥐고도 과감하게 포기할 줄 아는 자세이다.

예를 들어, 세븐카드 스터드를 할때 당신의 홀카드(초반에 플레이어에게 주어지는 다운카드)를 포함한 핸드가 Aces-Up (에이스 페어가 포함된 투 페어 핸드)인 반면 상대방의 테이블 위에는 7-9-J와 같은 카드들이 오픈되어져 있는 상황이라고 가정해 보자. 이러한 상황에서, 만약 상대선수가 트리플이나 Q-10을 들고 있다면 당신은 어떻게 하겠는가? (물론 홀덤에서는 보드가 모두 오픈되는 커뮤니티 카드의 특성 덕분에 상대적으로 핸드를 버려야 할지 말아야 할지에 대한 결정이 쉬운 편이다.)

 

안타깝게도, 대부분의 선수는 위와 같은 상황에서 과감히 자신의 카드를 포기하지 못하는 경우가 다반사이다. 위와 같은 상황에서 팟을 포기하기 어려운 이유는 크게 두 가지로 나누어질 수 있는데 우선 하나는 자신의 홀카드를 너무나 신뢰하거나 또는 이에 현혹되는 경우이다. 만약 당신이 인 포켓 에이스와 같은 위협적인 홀카드를 가지고 있고 과 같은 보드가 있는 상황에 리버에서 베팅과 레이스가 있다면 두 장의 에이스는 분명히 당신이 믿었던 것만큼 위협적인 카드가 아니다. 이처럼 많은 선수가 초반에 자신에게 주어지는 위협적인 홀카드(특히 에이스 페어와 같은 경우)를 쥐었을 때 십중팔구는 "상대방이 내가 가진 에이스 페어를 이길 수 있는 경우는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하기보다는 "이 패는 무조건 콜이야"라고 생각하게 된다.

 

과감하게 게임을 포기하지 못하는 또 다른 이유는 일종의 편향된 합리화에 의해 비롯된다. 예를 들어, 소심하게 위협카드가 오픈될때마다 위축돼서 연속으로 큰 판돈을 놓친 한 선수가 있다고 가정하자. 그리고 그가 조금 후 "다시는 절대 그깟 위협카드에 위축돼서 판돈을 계속 놓치는 일 없이 리버까지 계속 콜해야지"라고 생각하게 된다면 그건 바로 강물(리버)에 뛰어들어 투신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 조금 더 유식한 말로 정의해본다면 이러한 사고방식을 우리는 "편향된 합리화"라고 부른다. 물론 어처구니없는 경우이기는 하나 아마도 이 글을 읽고 있는 많은 독자들 역시 상당히 공감하리라 믿는다. 하지만, 오늘은 과감하게 판을 포기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기로 했으니 이에 대해서는 다음 전략에 보다 자세하게 다루도록 할 것이다. 혹시 "나도 그중에 하나?"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다음에 연재될 전략기사란을 꼭 참고하시길 바란다. 그렇다면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언제 어떠한 상황에서 자신의 핸드를 과감하게 포기하는 것이 현명한지에 대해 생각해보도록 하자.

 

1. 보드가 너무 위험한 경우

 

팟을 포기해야 할지 말아야 할지 결정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우선 보드(테이블에 플레이어들이 볼 수 있도록 깔리는 커뮤니티 카드)를 참고하는 것이다. 좀 전에 예를 든 것처럼, 테이블에 과 같이 위협적인 보드가 있다면 본인은 과감하게 핸드를 버릴 것을 고려할 것이다. 위험을 감수하고 콜을 외치고 상대의 벳이나 레이즈를 따라가기보다는 차라리 폴드하고 위험을 줄이는 편이 낮기 때문이다. 물론 이러한 상황에서 육감에 따라 콜을 하는 경우도 있지만 본인은 일반적으로 핸드를 포기하는 편이다. 비슷한 이유로, 같은 상황에서 만약 팟에 두 명 이상의 상대선수들이 있고 그들이 벳와 콜을 외친다면 본인은 주저 없이 폴드한 뒤 카드를 먹(폴드후 상대가 자신의 카드를 볼 수 없도록 감추는것)하는 편이다. "내가 잘못 생각한 것일까? 그렇다면 이러한 상황에서 그동안 포기함으로써 더 큰 손해를 막았던 적이 얼마나 많았던가?" 본인의 경우는 적어도 95퍼센트 이상의 경우 폴드함으로서 더 큰 손실을 예방해왔다. 만약 당신이 포커를 하다가 위와 같은 상황에 마주한다면 위와 같은 질문을 해보길 바란다. 그리고 당신의 결정이 적어도 80퍼센트 이상 옳은 결정이었다고 생각이 든다면 과감하게 핸드를 포기하라고 권하고 싶다. 비록 당장은 판돈을 잃게 되겠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 손실액을 최소화함으로써 그보다 훨씬 커다란 액수를 아끼게 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여러분이 더욱 많은 포커경험을 쌓게 될수록 이러한 상황에 대한 판단력 또한 날카로워지게 되는데 때에 따라서는 두 장의 하트의 히든카드와 보드로 하트 플러시를 가진 핸드임에도 불구하고 과감하게 포기하는 결정을 내리기도 할 것이다. 물론 상식적으로 플러시가 상위 핸드임에 틀림없다. 그러나 만약 상대방이 벳을 하고 또 다른 상대방이 레이즈를 한다면 손을 터는 것이 현명할지도 모른다. 왜냐하면, 상대방이 나보다 더 높은 플러시를 가지고 있거나 더욱 상위의 핸드들 들고 있다는 경우로 해석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생각해보라. 상대방이 플러시카드들이 테이블에 놓이는 상황에 아무것도 없이 리버까지 베팅을 하는 위험을 감수할 경우는 드물다.) 하지만 지금까지 설명한 것처럼 보드가 위험하다고 해서 그리고 상대방이 자신감을 보인다고 해서 반드시 자신의 카드를 포기하라는 것은 아님을 유념하기를 바란다.

 

2. 상대방이 당신이 든 패를 예측한 경우

 

홀카드 포켓 K를 받은 본인이 플롭전에 레이즈를 부르고 다른 두 선수 A와 B가 이에 대해 콜로 응하는 상황이 있다고 가정해 보자. 그리고 곧 플롭에 8-9-10 카드가 깔리게 되자 본인은 벳을 외치고 B가 이에 레이즈를 하게 된다면 나는 아마도 팟을 키움과 동시에 또 다른 상대방 C를 폴드시키기 위해 리레이즈를 외칠 것이다. 그런데 이에 대해 B가 또 다시 리레이즈를 외친다면? 바로 이때가 포커의 심리학이 고려돼야 하는 순간이다. "상대 선수 B는 단순히 내가 블러핑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일까?, 아니면 내 손에 든 카드를 짐작하고 있는 것일까?" 만약 내가 플롭전에 레이즈를 불렀다면 이는 내가 손에 오버페어와 같은 유리한 카드를 쥐고 있다고 말하는 것과 같은데 어째서 상대방은 계속 판돈을 올리는 것일까? 여기까지 생각해본다면, 상대방은 내가 단순한 블러핑이 아닌 보드의 어느 카드들보다 높은 패인 오버페어를 손에 쥐고 있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다는 셈이 되고 이에 따른 그의 계속되는 레이즈는 그가 나의 패를 무너트릴 수 있을 만큼 충분한 상위 핸드를 쥐고 있다는 셈이 된다. 위와 같은 결론에 도달하게 되면 필자는 좀 전에 설명한 것처럼 과감하게 핸드를 포기하고 폴드를 외칠 것이다.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만약 당신의 상대가 당신이 위협적인 핸드를 쥐고 있는 것을 예측하고 있음에도 레이즈로 응수해온다면 내게 남은 최선의 방법은 과감히 핸드를 포기하거나 아니면 눈감고 기도하며 콜을 외치든가 둘 중의 하나이다. 과연 어떠한 선택이 최선인지는 독자의 판단에 맡기겠다.

 

필자는 지금까지 다소 위험한 보드의 경우를 바탕으로 어떠한 상황에 현명하게 핸드를 버려야 하는지에 대해 설명했다. 그런데 보드가 만약 J-9-3-4와 같이 평범한 상황이라면 그리고 자신이 홀카드로 포켓 에이스를 들고 있다면 어떻게 하겠는가? 이는 실제로 내가 쥔 패였으며 나는 이때 오버페어임에도 불구하고 폴드를 외치고 팟을 포기한 적이 있다. 그때의 상황을 상기해보자면, 당시 나는 당연히 플롭전에 레이즈를 불렀고 플랍에서 베팅을 했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다른 두 상대선수가 콜로 응수했고 더욱 이상 한 것은 그 중의 한 명이 경기 내내 소심한 플레이를 하던 선수였다는 점이다. 잠시 후 턴에서 한 상대가 배팅을 하였고 소심한 그가 이에 대해 판돈을 올리자 불길한 예감에 쌓인 나는 주저 없이 핸드를 버렸던 기억이 난다. 결과가 궁금하지 않은가? 예상했던대로 소심한 선수는 손에 포켓 잭을 들고 있었고 다른 선수는 9-4를 들고 있었던 것이다.

 

지금까지 설명한 것처럼 많은 선수가 손에 쥔 카드로 말미암아 팟을 과감하게 포기하지 못하다가 결국 더 큰 낭패를 당하곤 한다. 특히 바로 옆에서 상대의 얼굴과 표정 그리고 상황 전반을 모두 관찰하며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오프라인 게임과는 달리 표정없는 온라인 포커에서 언제 카드를 버려야 할지 결정하는 것은 더욱 어렵다. 당신은 그저 표정없는 상대가 펼치는 경기 스타일이나 베팅 패턴을 바탕으로 핸드를 버려야 할지 말아야 할지 결정해야 하기 때문이다. 더욱이 참가자가 끊임없이 들락날락하는 온라인상에서 한 선수의 패턴을 꾸준히 관찰할 수 있는 기회는 그다지 많지 않기에 훨씬 더 불확실한 추측을 바탕으로 게임을 진행하게 된다.

가입코드 abcd.png

2. 블러핑 캐치

이것(블러프 캐처)은 무엇인가: ‘블러프 캐처’라는 용어의 의미는: 엄청나게 강력하지도 않은 핸드로 상대방의 블러핑을 잡아내기에 충분하다는데 있습니다. 이 핸드는 밸류 뱃을 하기에도 충분히 강하지 않고 상대방의 밸류 베팅 레인지를 이기기에도 충분히 강하지 않지만 블러핑을 상대로는 쇼다운 밸류가 있습니다.

이것은 언제 사용하는가: 보편적으로 사람들이 블러프 캐처에 대해서 언급할 때는 리버에서의 마지막 벳을 콜하는 상황을 의미합니다.

이것은 어디에서 사용하는가: 블러프 캐처는 제일 흔하게 노리밋 홀덤이나 팟리밋 오마하 같은 블러핑 게임에서 자주 사용되지만 그 어떤 포커 게임에서도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습니다.

이것은 어떻게 사용하는가: 블러핑을 심하게 하는 사람들을 상대로 평소에는 폴드 할법한 썩 좋지 않은 핸드들을 활용해서 블러핑을 잡아냄으로써 많은 수익을 내는 것입니다.

 

블러프 캐칭을 제대로 사용하는 방법

이 포커 전략을 사용하는데 가장 중요한 부분은 블러프 캐처 핸드를 들고 있을 때 리버에서의 상대방 벳을 콜 할 수 있는 상황인지를 이해하는데 있습니다. 포커에서 일어나는 다른 상황들과 마찬가지로 올바른 결정을 한다는 것은 상대방을 얼마만큼 알고 있는지에 따라 결정됩니다. 

 

상대방의 벨류 배팅 레인지와 블러핑 빈도를 이해해야만 합니다. 그의 습관 또한 이해해야 합니다. 오직 블러핑을 상대로만 이길 수 밖에 없기 때문에 흔하게 블러핑을 하는 상대방이나 상황을 읽어내는 것이 이 전략의 관건이 되겠습니다. 간단히 요약하면 블러핑을 절대 안 하는 사람을 상대로는 블러프 캐처가 통하지 않습니다.

 

상대방이 블러핑을 하고 있어야만 비로소 블러프 캐칭을 할 수 있다

 

기초적이고 TAG(타이트어그래시브한)한 사람들을 상대해야 하는 테이블에서는 블러프 캐처를 사용하는 것보다는 강한 핸드로 플레이 할 때 밸류를 최대한 이끌어 낼 수 있는데 초점을 맞춰야 합니다. 하지만 다루기 까다롭고 공격적인 그라인더들을 상대할 때 넛츠일 경우만 제외하고 폴드를 하는 식으로 플레이 하였을 경우에는 테이블에 포기하는 돈의 액수가 너무 클 것입니다.

 

실력 있는 플레이어들은 그들이 뒤처져 있는 경우의 상황을 인지하고 드로우를 띄우는데 실패했을 때 베팅을 함으로써 혹은 리버에서 써드 베럴을 날리거나 온전히 블러핑으로 사용해서 상황을 교묘히 빠져나가 보려고 시도할 것입니다. 블러프 캐처를 효과적으로 쓰기 위해서는 이런 상황을 자주 이용하려고 드는 상대방을 잘 파악하고 당신을 폴드 시키려고 유도하는 핸드들을 역이용해서 콜을 해야 합니다.

 

특정한 사람과 상황을 상대로 리버에 나온 벳을 에이스 하이로 콜 하는 것만으로도 당신의 포커 경력을 통틀어서 엄청난 거금을 모으게 될 것입니다. 요약해서 말하자면 이 전략을 응용하기에 적합한 사람들은 베팅과 레이즈를 너무 빈번하게 하는 엄청 공격적인 플레이어들입니다.

 

수학적인 측면에서 본 블러프 캐처

블러프 캐처를 수학적인 측면으로 이해하기 제일 쉬운 방법은 팟오즈와 에퀴티의 조건일 것입니다. 보편적으로 기대치를 계산 할 때는 우리는 팟오즈와 드로우를 성공했을 때의 확률을 비교하는 방법을 씁니다. 하지만 블러프 캐처는 블러핑을 하는 사람들을 상대로만 이길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상대방의 블러핑 빈도를 당신이 드로우를 맞추었을 경우의 확률과 대신 해서 이득이 되는 콜인지를 계산 할 수 있습니다.

 

이 부분을 이해하기 조금 더 쉽게 예를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노리밋 홀덤 $1/$2 블라인드에서 모두 폴드를 하고 버튼에서 상대방이 $8의 레이즈를 합니다. 스몰 블라인드도 폴드를 하고 당신은 빅 블라인드에서 A♦ 3♦를 들고 콜을 합니다.

 

Pot = $17

플랍은 9♦ 8♠ 3♣가 떨어지고 당신은 $10을 첵 콜 합니다.

Pot = $37

 

턴은 2♥가 떨어지고 둘 다 첵을 합니다. 리버에는 2♣가 떨어지고 당신이 첵을 하자 버튼에서$20의 벳이 날라옵니다. 상대방이 페어나 그 이상을 갖고 있으면 당신은 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 상황에서 콜을 하는 것이 옳은 결정일까요? 장기적으로 콜을 하는 것이 이익인지를 알려면 팟오즈를 계산해서 이 상황에 상대방의 블러핑 빈도와 비교해야 합니다.

 

$57을 이기기 위해서 $20을 콜 해야 하는 상황이고 오즈는 2.85:1인 상황입니다. 당신이 이길 수 있는 확률은 2:1이고 팟오즈는 그것보다 높은 상황이기 때문에 상대방의 리버 벳이 50%의 확률로 블러프라고 생각된다면 콜을 해야 합니다. 블러핑 빈도를 정확하게 계산한다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상대방의 성향과 보편적으로 이런 상황에서의 리버 베팅의 습관들에 대해서 이해를 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여야 합니다.

 

상대방의 블러핑 빈도가 높은 순간이라는 확신이 드는 상황이라면 평상시에는 폴드를 하였을 약한 핸드를 가지고 확인 해야 합니다. 포커에서 숙달해야 하는 가장 결정적인 스킬은 상대방의 레인지를 가늠할 수 있는 기술입니다. 여기에는 그가 어느 상황에서 블러핑을 또는 벨류 배팅을 하는지가 포함됩니다. 상대방이 블러핑을 하는 확률을 가늠할 수 있는 정확도가 높으면 높을수록 그때마다 상황에 올바르게 대처하면서 더 많은 수익을 낼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실전에서의 블러프 캐칭

아직도 블러프 캐처의 강력함에 대한 의구심이 든다면 하이스텍 전설인 Patrik Antonius가 상대방의 블러프를 퀸 하이로 확인해서 이기는 장면을 담은 동영상을 한번 보시기 바랍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wOR2bIF9Mgc

3. 돈을 잃는 패

올림픽에서 2등은 은메달이지만, 노리미트 홀덤에서 2등은 많은 돈을 잃습니다.

A K 를 들고 플롭에서 탑페어가 맞으면, 대부분 이깁니다만, 노리미트에서는 만약 이런 상황에서 지게 된다면, 그 때는 가진 모든 칩을 다 잃게 될 것이기 때문에 매우 조심해야 합니다.

노리미트에는 6가지 타입의 최종패가 존재합니다.

 

1. 아무런 가치도 없는 패, 상대의 블러핑도 이길 수 없다.

 

 

2. 중간 페어(Middle Pair), 상대의 블러핑 정도는 잡을 수 있다.

 


3. 탑페어(Top Pair)

 


4. 오버페어(Over pair)

 


5. 강한 패(Strong Hand), 그러나 최강(Nut)은 아니다.

 


6. 최강(Nuts) 혹은 거의 최강(Nuts)

 

 

이런 6개의 최종패 타입을 분류하는 것은 이런 타입들이 얼마나 큰 판돈(Pot)을 먹을 수 있는 가를 이해하기 위함압니다.

일반적으로 가치가 낮은 최종패일수록 작은 판돈(Pot)을 먹습니다. 왜냐하면 그 패로 당신이 이긴다면 상대는 그보다 낮은 패일 것이고, 그렇다면 당연히 상대는 큰 배팅을 하지 않을 뿐더러 큰 배팅에 콜을 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AK를 들고 있는데, 보드에 AJ4가 깔렸고, 상대가 KJ를 들었다고 하면, 상대는 당신에게 그렇게 많이 보태주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A♥ K♥를 들고 있는데, 보드에 A◆9 ♠ 6♠ 5♣ 2♥가 깔렸다면, 당신은 아마 8♣ 7◆을 든 사람에게 많은 돈을 지불할 것입니다.

즉, 패가 좋을수록 사람들은 더 큰 배팅을 하고 더 큰 배팅에 콜을 합니다.

다른 무늬 72는 홀덤에서 최악의 핸드로 알려져 있는데, 이 핸드도 플롭에 777이 깔리면 최강(Nut)가 됩니다. 그렇지만, 어떤 핸드들은 대충 위의 6가지 최종패 중 어떤 곳으로 잘 가게 해줍니다.

 

높은 포켓페어 (A A, K K 등)

이런 핸드들은 일반적으로 4번으로 갑니다.
만약, 운이 좋아서 트리플이 맞으면 의외로 얼마 벌지 못합니다. 왜냐하면 다른 사람들이 탑페어가 될 확률이 매우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A A를 들고 있는데, A 7 8이 깔리면, A 가 한장밖에 없기 때문에 탑페어를 잡은 사람이 없을 확률이 높습니다.

 

높은 숫자 2장 (A K, A Q 등)

이런 핸드들은 거의 탑페어 쪽으로 갑니다. 스트레이트가 맞을 수도 있지만, 탑페어 쪽이 될 확률이 매우 높습니다.

 

낮은 포켓페어 (3 3, 7 7 등)

이런 핸드들은 일반적으로 2 5 6으로 갑니다. 6 6을 잡았을 때, 플롭은 오버카드들이 죽죽 나오거나 아니면 트리플을 만들어 줍니다. 그래서 이런 핸드는 그냥 허약한 패가 되어 버리거나 매우 강한 패가 됩니다.

 

같은무늬 연속2장 (9♠ 8♠, 6◆ 4◆ 등)

이런 핸드들은 일반적으로 1 2 5 6으로 갑니다. 왜 이 핸드가 좋은지가 확연히 드러납니다. 무지하게 좋거나 무지하게 약한 패가 됩니다.

최종패의 족보가 높을수록 그 판에서 따거나 잃는 양은 커집니다. 확실한 것은 허접한 패는 블러핑이 아닌 이상 이길 수 없고, 많이 벌수도 없다는 것입니다.

 

가장 미묘한 것은 탑페어와 오버페어입니다. 이런 핸드들은 왠만해서는 거의 지지 않습니다. 그러고, 미들페어를 잡은 사람은 당신이 블러핑이라고 믿지 않는 이상 큰 배팅에 콜하지 않기 때문에 크게 따지는 못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탑페어를 가지고 더 강한 패를 든 사람에게는 아주 많은 돈을 지불합니다.

 

탑페어나 오버페어는 매우 좋은 패이지만, 적당한 양의 판돈(Pot)을 가져갈만한 패이지 결코 아주 큰판돈(Pot)을 이길 수 있는 패는 아닙니다.

텔레그램 ID : hoxyhoxy

070-5223-2825

  • Facebook Clean
  • Twitter Clean
  • 굿폴드TV

VISIT THE OFFICIAL ONLINE HOLDEM WEBSITE:

https://www.kangnamholdem.com/

powered by kangnamholdem